정무문: 100대 1의 전설 [24] 본 영화

비록 TV 드라마 [정무문]을 보지 못했지만 그 유명한 - 그리고 전설로 남은 이소룡의 [정무문]을 재미있게봤고, 예전부터 제가 견자단님을 좋아하기때문에 해외에서는 개봉한지 꽤 오래된 [정무문: 100대 1의 전설]의 개봉을 기대했고 그러한 제 바람대로(?) 개봉했기에 비오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바로 극장으로 갔습니다. TV 드라마가 나름 인기가 있었는지 조조 시간인데도 나이드신 분들이 제법 눈에 띄더군요.

영화는 TV 드라마 [정무문] 마지막에서 죽은줄 알았던 진진이 사실 멀쩡히 살아있어서 제1차세계대전에 참전하고 상해로 돌아와서 애국 활동을 한다는 내용으로, 원래 이소룡이 나왔던 [정무문]도 어느정도 민족주의가 있었지만 진진 개인의 복수에 더 비중을 둬서 이소룡 특유의 카리스마를 비롯해서 호쾌한 액션과 괴조음으로 야레레메카일본 무술인들을 신나게 때려잡는 모습이 인상이 깊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진진의 신분 특성상 애국 활동에 중점을 두다보니 민족주의를 너무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운게 부담스럽습니다. 여기에 영화의 시작과 끝에 자막등으로 '중국은 세계제1차대전에 참가했음에도 제대로 대접 못 받았다.'나 '일본에 침략을 받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항쟁을 계속했다.'정도는 그렇다쳐도, 진진이 같이 파병온 중국인들을 이끄는 모습이나 마지막 보스에게 일격을 맞고 다시 일어설때 지금까지 해왔던 자신의 애국 활동을 파노라마처럼 보여주는 노골적이다못해 손발이 오그라드는 연출을 영화 내내 보여주더군요. 생각해보니 이 영화의 전편이라고 할 수 있는 TV 드라마도 민족주의 성향이 상당히 강하다고 하니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지만, 제가 TV 드라마를 못 봤으니 넘어가죠.

그리고 이번에 상대하는 악당인 일본군이 원래 막장이라해도 '저 정도로 막 나가도 돼는건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자극적이고 작위적인 전개를 선보이는것도 호불이 갈리고(물론 이런 부분때문에 이들이 박살날때의 통쾌함이 좀 더 사는 것도 있지만) 보다 치밀한 구성을 선보일 수 있는 요소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부분을 잘 살리지 못한채 매끄럽지 못하고 뜬금없는 전개를 자주 보여준게 아쉬웠습니다. 솔직히 서기님이 연기한 키키와의 비극적인 연애라인도 뭔가 좀 어설펐고 막판의 비극적인 전개도 좀 억지라는 느낌이 강했더군요.

그렇다고 견자단님이 뿜어내는 호쾌한 액션이 많냐고하면 그것도 아니라서, 거짓말 안하고 예고편에서 나왔던게 영화에서 가장 멋진 액션신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액션의 분량도 많지 않았습니다. 물론 중반부에 천산흑협이라는 극중 인기영화의 주인공으로 코스프레하고 일본군의 암살자들을 처단하는 장면은 흡사 [엽문]에서 본 '영춘권'스럽게 속시원한 빠른 초근거리 펀치나 시원한 발차기는 건제하지만 이러한 천산흑협의 진진은 생각만큼 많이 안나오며 막판 홍구도장에서의 결전은 진진에게 당하는 얘들만 많아졌지 정작 견자단님의 액션은 제대로 안보여주고 하다못해 최종 보스와의 대결조차도 임팩트 없이 한 번 발렸다가 애국심 발동(...)으로 한방에 전세를 역전하는 맥빠지는 전개까지 보여줬기에 이래저래 실망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TV 드라마에서도 견자단님의 진진이 견자단님의 역량을 보여줬다기보단 그저 이소룡의 진진을 흉내냈다는 평이 있던데 이 영화도 그런 느낌이 좀 강했고, 개인적으로 최종 보스의 동생이 좀 힘 좀 쓸걸로 생각했는데 진진에게 '가볍게' 발리는 모습에서 어이없다는 생각까지 할 정도였죠.

그나마 진진 - 기천원 - 천산흑협이라는 삼중생활과 비롯해서 영화 중반부부터 공개되는 '살생부'를 기반으로 살해당하는 중국내의 애국 지사들이나 그들을 지키려는 진진의 대비되는 모습이 빠르게 흘러가는 모습은 조금 볼만했고 특히나 홍구도장에서 다수의 일본얘들을 때려잡는 모습이나 최종 보스와 진진과의 악연을 생각하면 TV 드라마를 의식한 점이 제법 인상깊었습니다.

아무튼 간만에 극장에서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쉬움만 남았던 영화인데 결말을 보면 충분히 후속작을 만들법한 여지를 만들어놨지만, 그래도 굳이 극장에서 보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듭니다. TV 드라마에 추억이 있는 분이 아니라면 아무리 견자단님 팬이라도 이 영화를 권하기는 조금 머뭇거리네요. 솔직히 이거 보고 난 후에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을 볼걸하는 생각까지 들었으니 말 다 했죠.(...)


덧글

  • 납게 2011/06/25 20:35 #

    상당히 기대했는데 스토리 자체는 크게 실망.

    하지만 견느님의 액션은 역시나 최고중에 최고였습니다. ㅠ.ㅜ b
  • 알트아이젠 2011/06/25 20:36 #

    아, 근데 견자단님 액션 연기가 기대했던것만큼은 아니더군요. 차라리 천산흑협때의 방방 날아다니던 모습만 나왔어도 좋았을텐데, 의외로 그 모습이 많이 나오지 않아서 아숴웠습니다.
  • 납게 2011/06/25 20:36 #

    그런데 굳이 옹박이랑 비교하게되면 액션은 옹박쪽에 손을 들어주게되네요.

    어차피 스토리 똥망인건 양쪽다 마찬가지니 (...) 관운장도 액션말곤 볼거없었고..
  • 알트아이젠 2011/06/25 20:38 #

    정말 액션도 기대이하였어요. ㅜ.ㅜ
  • 콜드 2011/06/25 20:39 #

    저도 보고 왔는데 기대했던 거보다 조금은 허망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를 한 줄로 요약하면 이거였습니다 "내가 고자라니!!!!"
  • 알트아이젠 2011/06/25 20:43 #

    그러더보니 진진이 참 잔인했죠. 한 놈은 그런짓을 당할만하지만 나머지는...ㅜ.ㅜ
  • 나이브스 2011/06/25 20:58 #

    액션적인 측면에선 호퀘하지만...

    뭐랄까요 애초 부터 무리하게 스토리를 짜 맞춘 거 같은 기분이...
  • 알트아이젠 2011/06/25 21:01 #

    확실히 그런 부분도 있더군요. 근데 액션도 그닥 마음에 안 듭니다.
  • 배길수 2011/06/25 21:14 #

    1. 개봉한 줄도 몰랐습니다. 얼마 전에 포스터를 보긴 봤죠. 나이 오십 먹고 진진이라니 하고 뿜었는데...
    (안 어울린다는 생각보다는 벌써 세월이 그렇게 됐나 하는 생각이 앞서서)

    2. 알트아이젠님 감상을 보니 TV시리즈가 2배식초라면 이건 빙초산인듯;;
  • 알트아이젠 2011/06/25 21:16 #

    기회가 되면 TV 드라마를 봐야겠습니다.
  • 링고 2011/06/26 04:41 #

    그러면, TV 드라마판 정무문과 영화는 서로 다른 줄거리가 되는거군요. 자꾸 TV 드라마 마지막 장면이 떠오르는지라 이 영화를 고르기가 왠지 꺼림직 하더군요.
  • 알트아이젠 2011/06/26 07:44 #

    TV 드라마 후속편이라고 생각하는게 속 편합니다.
  • 블루시드 2011/06/26 13:54 #

    하짐나 견자단이 나왔으니 용서해야합니다.orz
  • 알트아이젠 2011/06/27 19:54 #

    근데 영화는 그다지 용서할 마음이 안듭니다.
  • 정의건담 2011/07/01 21:12 # 삭제

    그나마 보스 캐릭터인 일본인이 그나마 보스라고 꽤 잘싸워서(결국 주인공에게 질 팔자라곤 하지만.)
    영화의 재미를 남겨줬음. 그래도 옛날에 TV 시리즈의 보스인 무라다 선생이 더 인생 깊긴하네요.
  • 알트아이젠 2011/07/10 09:10 #

    확실히 과거의 회상신이 눈에 띄더군요. TV 드라마에서도 같은 배우분이 나왔는지 궁금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