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이 좋은 [동빙고] [03] 먹거리

생각해보니까 올 여름에 괜찮은 팥빙수를 먹지 못해서 좀 아쉬웠는데, 맛있는 팥빙수 집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눈여겨 보다가 지난 주말 제법 쌀쌀한 가을 바람이 부는 와중에도 자전거를 열심히 타고 이촌역과 서빙고역 사이에 있는 [동빙고]라는 가게를 찾아갔습니다.
이미 입소문이 많이 퍼진 곳이라서 혹시라도 웨이팅이 있나 싶었지만, 다행히도 간식 먹을 시간보단 주말의 느지막지한 점심 시간대에 가서 그런지는 몰라도 웨이팅 없이 바로 자리에 앉았네요.
이 곳 시그니쳐 메뉴는 팥으로 만든 팥빙수와 단팥죽이라고 하는데, 매장에서 먹는 것 뿐만 아니라 포장도 가능해서 매장에는 바로 포장할 수 있도록 보온 및 보냉용품들이 한 자리에 모여있는게 눈에 띄었습니다.
남녀노소 고루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뉴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가격도 이 정도면 나쁘지 않다고 보네요. 저는 팥빙수를 먹으러 왔으니까 일단 팥빙수부터 주문했는데, 사장님에게 물어보니 로얄밀크티 빙수와 딸기 빙수도 상당히 인기가 좋다고 하니까 다음에 방문하면 그쪽을 공략해봐야 겠습니다.
국산 팥을 사용했다고 하니까 왠지 기대가 되네요. 참고로 매장 안은 대략적으로 약 20명 정도 수용할 수 있지만 매장 크기가 작아서, 다소 협소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매장 내 사진을 남기지 못했네요.
주문한 지 얼마 안되어 팥빙수가 등장했습니다.
팥은 알갱이가 제대로 살아있어서 씹는 맛이 있는데, 달지 않아서 계속 먹어도 질리지 않겠더군요.
적절하게 쫀득한 떡도 팥가 잘 어울립니다. 이거 팥과 더불어 리필되는지 물어본다는걸 잊었네요.
얼음은 눈꽃 계열의 우유 빙수인데, 먹으면서 서서히 우유 특유의 단맛이 올라와서 달지 않은 팥과 황금 궁합을 이룹니다. 간만에 제대로 된 팥빙수를 먹는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밀탑의 시그니쳐 메뉴인 밀크 빙수가 생각나더군요. 하지만 이쪽이 양이 좀 더 많고 가격도 저렴하다는게 플러스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팥과 떡 리필까지 된다면 완승(?)일지 모르겠네요.
이후 쌀쌀한 가을 바람을 직방으로 맞아서 감기기운에 조금 시달리긴 했지만, 그래도 좋은 팥빙수하는 곳을 알았다는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운 성과를 얻었습니다. 앞에서도 이야기했듯이 빙수가 생각나면 다시 이곳에서 다른 빙수를 맛있게 먹을 것 같네요. 그리고 로얄밀크티나 수정과 같은 음료도 기대됩니다.

덧글

  • 핑크 코끼리 2019/10/15 09:41 #

    위치에 이름이 적절하군요
  • 날림 2019/10/15 21:26 #

    전 수정과가 땡기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