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촌의 전망좋은 루프탑 카페인 [남산아래] [03] 먹거리

어제 [노스트레스버거]에서 점심을 먹고 해방촌 주변을 산책하다가, 전부터 눈여겨 본 [남산아래]로 갔습니다. 해방촌 루프탑 카페중에서 유명한 곳 중 하나라고 해서요.
내부는 넓고 깔끔합니다. 주문은 키오스크로 하면 OK!!
메뉴는 크게 음료와 케이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나저나 제리 치즈 케이크가 눈에 띄네요.
1층에 안락한 좌석들이 있지만, 워낙 날이 좋기에 이곳은 사진만 담았습니다.
이런 날에 루프탑으로 가지 않으면 곤란하죠.
그렇다고 분위기에 취해서 거침없이 계단을 오르면 위험하니, 조심스럽게 올라갑시다.
2층에도 다수의 좌석들이 있지만, 저에게는 루프탑만 보일 뿐이네요.
밖에도 하나의 텐트와 그 안에 좌석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계단만 오르면 바로 루프탑이 보이겠죠?
드디어 루프탑 도착!! 역시나 날이 좋아서 이미 많은 분들이 자리를 잡고 있네요.
저도 적당한 자리에 앉아서 주문한 아메리카노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주문한 아메리카를 받기 위해 다시 1층까지 내려갔다가 루프탑으로 올라왔네요.
처음 보는 녀석인데 '미니바이트'라고 오트밀을 우유와 설탕 등으로 굳혀서 한입에 먹기 좋게 만든 녀석이라고 합니다. 오트밀의 식감과 우유와 설탕이 선보이는 달달함에, 그야말로 저절로 손이 가는 중독성 강한 맛이 아닐 것 없더군요.

사장님도 마음껏 가져가서 먹어도 좋다고 했기에, 이것만 대략 10개 정도 먹은 것 같습니다.(...)
아메리카노와 미니바이트를 어느정도 먹고 루프탑에서 펼쳐지는 해방촌의 모습을 감상하는데, 사람들이 루프탑 카페에 가는 이유를 알 것 같네요. 요즘 보기 쉽지 않은 청명한 봄 하늘 아래 가까이는 해방촌을 시작으로 멀리는 서울 중부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풍경은, 아메리카노와 미니바이트 못지 않은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니바이트만으로는 허전해서 '제리 치즈 케이크'도 주문했네요.
만화 속 치즈와 동일한 비주얼과 부드러운 치즈 크림맛이 잘 살아있는 제리 치즈 케이크입니다.
아무튼 제리 치즈 케이크까지 맛있게 먹고 다시 루프탑 카페의 풍경을 즐기고 있는데, 어째 건너편 카페의 루프탑이 더욱 뷰가 좋아 보인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네요. 다음에는 저길 가봐야하나 살짝 고민이 될 정도입니다.
다 먹었는데, 공교롭게도 루프탑의 특성인지는 몰라도 맑은 하늘과는 별개로 제법 강한 바람이 자주 부는데, 아메리카노 컵과 미니바이트 봉지가 바람에 날아가는 일이 자주 발생해서 생각보다 번거롭더군요.
생각보다 바람이 강한지 직원이 올라와서 파라솔을 해체까지 했는데, 저도 루프탑 카페를 충분히 즐겼으니 이쯤해서 카페를 나서고 다시 산책을 해야겠습니다.
지금 보니까 루프탑은 남산아래 별관에 있군요.

확실히 날씨 좋은 날 해방촌을 거닐고 있다면, 이곳의 루프탑을 이용해도 후회는 없을거라는 생각이 드는 곳이라고 봅니다. 그나저나 앞에서 이야기한대로 건너편 카페의 루프탑이 더 좋아보이는 것 같고 이후에 가 본 카페들의 루프탑 뷰도 상당한 곳들이 많아서, 다른 해방촌 루프탑 카페들을 공략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서 좋은 의미로 곤란하기 그지없네요.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1 이글루스 TOP 100